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5.3℃
맑음
미세먼지 47

[기자의 눈] 경기부양 기대했건만 '폭탄' 던진 트럼프

  • [데일리안] 입력 2020.03.16 07:00
  • 수정 2020.03.16 13:29
  •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30일간 유럽 입국 제한 조치에 금융·무역 대혼란

국제 공조 없는 대책으론 코로나 위기 막을 수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 ⓒ뉴시스

"불난 집에 기름을 끼얹은 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내놓은 유럽 여행객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 재계 한 관계자는 이같이 평가했다.


각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경기를 부양하고자 미국이 감세와 돈 풀기 대책의 총동원을 예상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이달 13일부터 30일간 유럽의 입국을 막겠다고 선언했다.


유럽과의 사전 논의 없이 발표된 이번 대책은 세계를 혼돈으로 몰아넣었다. 코로나19의 경제적 파장을 최소화하기보단, 자국의 이익만을 최우선으로 둔 조치여서 시장을 뒤흔드는 결과만 초래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이후 글로벌 증시는 폭락을 거듭했다. 뉴욕증시는 120년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사건인 1987년 10월 '블랙 먼데이' 이후로 최대 낙폭을 이어갔다.


폭락세를 이어가던 금융시장은 지난 13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반등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불확실성만 확인하게 됐다는 평가다.


미 정부의 안이한 상황 인식은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을 키운 것과 동시에 새로운 고민을 추가하게 했다. 세계 경제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럽과 미국의 인적 이동이 제한됨에 따라 이제 전 산업계는 무역 고심까지 이어가게 된 상황이다.


코로나19는 전 세계의 소비심리와 실물경제 위축을 넘어 금융 산업을 뒤흔드는 위기로까지 번지고 있다. 최근 주요 국가들은 양적완화 확대와 재정확대 등을 담은 각종 경기부양책을 내놓고 있지만, 충격을 완화하기엔 무리가 따르는 게 현실이다.


전염병에 대한 심리적 공포가 큰 상황에서 단순 재정 퍼주기식 대책은 세계 경제 위기만 재확인하게 되는 결과가 될 수 있다. 보건 강화와 국제적 공조 대응을 최우선으로 한 근본적 위기 대응책이 절실한 시점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