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5.3℃
맑음
미세먼지 47

'비례민주당' 논의에 뿔난 정의당, 지역구 혈투로 가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3.03 16:11
  • 수정 2020.03.03 16:29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비례의석 혜택 보려던 정의당, 각자도생 가닥

정의당 후보들 지역구 완주시 與에도 부담

2019년 4·3 보궐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인 지난해 3월 23일 오후 창원 성산구 남양시장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여영국 국회의원 후보가 집중유세를 펼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2019년 4·3 보궐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인 지난해 3월 23일 오후 창원 성산구 남양시장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여영국 국회의원 후보가 집중유세를 펼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의석용 위성정당 논의를 본격화하면서 정의당과의 대결 구도가 뚜렷해지고 있다. 민주당이 비례의석 확보를 위해 위성정당을 만든다면, 정의당에서는 4·15 총선 접전 지역구에 자당 후보를 배치해 반격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의당은 여야 후보의 접전 지역구가 포진한 수도권 선거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지역구 선거에 있어서 민주당과 후보 단일화 작업을 해온 과거와 달리 각자도생하겠다는 판단이다.


당초 공직선거법 처리 과정에서 민주당과 끈끈한 공조를 이어온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쏠쏠한 의석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왔다. 민주당이 자당에 불리함에도 도입키로 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연비제)는 지역구 승률에 비해 정당 지지율이 높은 정의당에 가장 유리한 구조였기 때문이다. 정의당은 이같은 기대감을 바탕으로 '조국 정국'에서 많은 비판을 감내하면서도 민주당에 협조했었다.


그런데 민주당이 '비례 의석은 정의당에 밀어주겠다'는 암묵적 약속을 깰 조짐을 보이자 정의당 역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민주당의 입장에서도 정의당의 이같은 행보는 부담이다. 우선 정의당의 참여 없이는 비례통합당(가칭)이라는 구상 자체가 완성되기 힘들다.


민주당과 정의당, 민생당 및 원외의 녹생당, 미래당이 비례대표를 위한 선거연대를 만든다는 구상을 한 정치개혁연합(가칭)은 정의당의 참여를 필수 조건으로 내건 것으로 전해졌다. 소수정당의 맏형격인 정의당이 연합당에서 빠진다면 연비제 도입 정신에 맞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지난 2014년, 7.30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서울 동작을에서 야권단일후보가 된 노회찬 정의당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전 후보, 정동영, 정세균 상임고문, 천호선 정의당 대표, 심상정 원내대표 등이 흑석동 흑석시장 앞에서 열린 확대 선대위 출범식 겸 집중유세에서 함께 손을 들어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지난 2014년, 7.30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서울 동작을에서 야권단일후보가 된 노회찬 정의당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전 후보, 정동영, 정세균 상임고문, 천호선 정의당 대표, 심상정 원내대표 등이 흑석동 흑석시장 앞에서 열린 확대 선대위 출범식 겸 집중유세에서 함께 손을 들어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정의당 지역구 후보들이 실제로 박빙 지역에서 완주한다면 승패에 결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서울 관악갑(국민의당 김성식)과 경기 안양동안을(새누리당 심재철)은 정의당 후보들의 득표수가 2등 후보와의 득표를 웃돌아 승패를 가르기도 했다.


오는 21대 총선에서는 정의당 추혜선 의원(안양동안을)과 김종대(충북 청주상당), 여영국(경남 창원성산), 이정미(인천 연수을) 의원 등이 민주당 후보들과 경쟁하고 있다. 전체로 확대해서 살펴보면 정의당 지역구 예비후보들 53명 중 31명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다.


다만 한 여권 관계자는 "실리를 따져봤을 때 민주당과 정의당이 극단적인 대결 구도로 치달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어떤 방식이 될지는 모르지만, 정의당에 일정한 의석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결국 타협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