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3.6℃
맑음
미세먼지 51

[코로나19]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확진…미군 관련 세 번째

  • [데일리안] 입력 2020.02.28 19:13
  • 수정 2020.02.28 19:13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경계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군인(자료사진). ⓒ사진공동취재단경계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군인(자료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주한미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캠프캐럴(경북 칠곡 미군기지)에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주한미군 관계자"라고 밝혔다.


앞서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의 부인이 이달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한국 질병관리본부는 해당 근로자에게 자가 격리를 명령했다.


현재 대구의 한 병원에 격리 중인 한국인 근로자는 이달 20일 마지막으로 캠프 캐럴로 출근했고, 격리 이후에는 주한미군 관계자와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주한미군과 한국 질병관리본부는 격리 조치에 따라 역학조사가 불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앞서 주한미군에서는 관계자와 병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달 24일에는 대구에 사는 '사망한 주한미군'의 부인(61세)이, 26일에는 캠프 캐럴의 주한미군 병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은 이달 19일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위험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으로 높였다. 25일에는 한반도 전역의 위험 단계를 '높음'(High)으로 격상해 유지 중이다.


위험 단계가 높음으로 격상됨에 따라 주한미군은 모든 부대 출입 제한을 시행하고 필수적인 임무 수행자가 아닐 경우 미팅, 집회, 임시 파견 등도 제한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