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4.5℃
맑음
미세먼지 51

LG화학, 美 루시드 모터스에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공급

  •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09:48
  • 수정 2020.02.25 09:49
  •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원통형 배터리 ‘21700’ 루시드 모터스에 독점 공급

올 하반기 출시 ‘루시드 에어’ 표준형 모델에 장착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의 첫 양산 전기차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의 첫 양산 전기차 '루시드 에어'의 모습ⓒLG화학

LG화학이 럭셔리 전기차 업체인 ‘루시드 모터스(Lucid Motors)‘와 손 잡고 오는 2023년까지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다.


LG화학은 25일 루시드 모터스가 생산하는 럭셔리 전기차 세단 ‘루시드 에어(Lucid Air)’의 표준형 모델에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로 불리는 ‘21700’ 제품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루시드 모터스는 지난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로부터 10억달러(약 1조15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신생 럭셔리 전기차 업체다. 올해 하반기 첫 양산 차량인 루시드 에어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차량은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2.5초에 도달한다. 충전 시 주행거리는 643km에 달한다.


LG 화학은 이 차량에 지름 21mm, 높이 70mm의 외관을 갖춘 21700 배터리를 공급한다. 기존 원통형 ‘18650’ 배터리(지름 18mm, 높이 65mm) 대비 용량을 50% 높이고 성능을 향상한 게 특징이다. 21700의 상용화로 적은 수의 배터리를 연결해 원하는 용량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게 됐다.


루시드 모터스의 전기차는 소형 원통형 배터리 수천 개를 탑재하는 방식이므로 배터리 개수를 줄일수록 관리가 용이해져 안전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하는 전기차 업체들은 꾸준히 원통형 21700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업체를 물색 중이다. 양사는 추후 스페셜 모델로도 배터리 공급을 확대하는 안을 협의 중이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은 “원통형 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면서 기존 파우치 배터리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게 됐다”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원통형 배터리 시장도 적극 공략하여 향후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확실한 글로벌 1위를 달성할 것”라고 말했다.


피터 로린슨 루시드 모터스 최고경영자는 “LG화학과의 협업은 루시드 모터스가 전기차를 효율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최고의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의 고객들에게 최고의 전기차 성능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공급계약을 기점으로 대형 파우치 및 소형 원통형 배터리로 양분된 전기차 시장에서 모든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게 됐다.


기존 대형 파우치 배터리 분야에서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상위 20개 중 폭스바겐, 르노, 볼보, GM, 현대 등 13개의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해왔으며 최근 GM과의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하는 등 이미 150조원의 대규모 수주잔액을 확보했다.


이에 더해 루시드 모터스 등이 주도해오던 원통형 배터리 전기차 분야에서도 잇달아 대규모 공급계약을 이끌어내며 배터리 타입과 관계 없이 모든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공급체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