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3℃
맑음
미세먼지 47

아시아 여성 제작자 최초 아카데미 작품상…곽신애 누구?

  • [데일리안] 입력 2020.02.10 15:38
  • 수정 2020.02.10 15:38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작품상 등 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등 4관왕

봉준호 감독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수상한 가운데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가 화제다.ⓒ뉴시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수상한 가운데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가 화제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각) 미국 LA돌비 씨어터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휩쓸었다.


곽 대표는 이날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품상을 수상했다. 아시아 여성 프로듀서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건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이다.


곽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일어나서 너무 기쁘다"며 "지금 이 순간에 뭔가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인 그리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돼서 기쁘다. 이러한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회원분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생충'의 제작을 맡은 바른손이앤에이는 모바일 게임 및 영화 프로덕션 등을 한다.


곽 대표는 영화잡지 키노 기자로 활동하다가 제작사 청년필름, LJ필름의 기획마케팅실을 거쳐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곽 대표의 오빠는 곽경택 감독이며, 남편은 '해피엔드', '유열의 음악앨범'을 만든 정지우 감독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