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11.7℃
맑음
미세먼지 39

세계 각국 '중국발 입국 금지'…韓 “전문가 의견 수렴해 대응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2.01 13:55
  • 수정 2020.02.01 18:29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지난 28일 오후 서울 명동의 한 약국 앞에 마스크 제품 박스가 쌓여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28일 오후 서울 명동의 한 약국 앞에 마스크 제품 박스가 쌓여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세계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선 가운데 우리 정부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복지부 차관)은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제사회의 대응을 지속해서 파악하고 있으며 방역 상의 필요성, 위험에 대한 평가 등을 통해 앞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최근 미국, 일본, 이탈리아 등에서 중국 또는 후베이성에서 입국한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조치 등이 도입되고 있는 중"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는 사람과 물품의 이동에 제한을 두는 것은 비효율적이며 필요한 지원을 제한하고 발생국가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권고를 했지만, 권고와 다른 조치들이 국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와 관련 전문가의 의견 수렴, 정부 부처 간의 협의가 진행되어야 하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중국을 넘어 세계 곳곳에서 확인되면서 각국 방역당국은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A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이달 2일 오후 5시(미국 동부시간 기준)부터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에 대해서 미국 입국을 잠정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일본 역시 최근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할 방침이며,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에서도 방역당국이 앞다퉈 비슷한 조처를 내놓고 있다.


아시아뿐 아니라 중미의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등 중국발 입국 금지 조처는 세계 곳곳에서 이어지는 분위기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