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2.1℃
맑음
미세먼지 85

손학규, 탈당한 안철수에 "유감…타협 없는 정치는 고립"

  • [데일리안] 입력 2020.01.29 17:19
  • 수정 2020.01.29 18:15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요구사항 안 받는다고 탈당?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 아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이 설 연휴 끝날인 27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인사를 나눈 뒤 비공개 회동을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이 설 연휴 끝날인 27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인사를 나눈 뒤 비공개 회동을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9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유감"이라며 "타협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고 일침을 날렸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우리당을 창업한 소중한 정치적 자산이었던 안 전 대표가 탈당하게 된 것에 대해 당대표로서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밝힌 대로 안전하고 공정한 사회와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가기를 고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대화와 타협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자신의 요구사항만을 이야기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의 일방적인 요구와 탈당에 쓴소리를 한 것이다.


이어 "안 전 대표가 이 점을 숙고하여 앞으로 더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27일 손 대표를 만나 비대위 체제 전환 및 전당원 투표 등을 요구했다. 또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손 대표는 28일 이를 거부했고, 안 전 대표는 29일 탈당을 전격 선언했다.


손 대표는 28일 안 전 대표의 제안을 거부할 때도 "오너가 최고경영자(CEO) 해고 통보하듯 말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