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9.1℃
맑음
미세먼지 59

안철수계 문병호·김영환, 혁통위 합류…박형준 "安도 참여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1.29 15:12
  • 수정 2020.01.29 15:22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박형준 "안철수 참여 위해 노력할 것"

安 측, 文·金 혁통위 합류에 "우리와 무관"

탈원전 반대 6개 시민단체도 혁통위 합류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계로 분류돼 온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김영환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중도보수 대통합을 추진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참여하기로 한 가운데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29일 "가장 바람직한 것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까지 참여하는 것이고, 그런 노력을 여러모로 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혁통위 제9차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혁통위에서는 안 전 의원까지 다 포용해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문 전 최고위원과 김 전 사무총장은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박 위원장과 만나 혁통위에 '원칙적인 참여' 입장을 정했다. 이 자리에는 2017년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의 정책대변인으로 활동한 적이 있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함께했다.


회동 참석자들은 이날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 전 의원에게 혁통위가 추진 중인 통합신당에 참여해주기를 바라는 뜻을 전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회동에 참석한) 네 사람은 통합신당의 추진에 안 전 의원이 함께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운 생각을 갖고 있다"며 "안 전 의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통합신당이)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무언가 새로운 정당으로 출현해야만 가능하지 않겠는가. 그런 조건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도 "촛불시위에 참여했고 문재인 정권에 지지를 보냈던 광범위한 중도 진영까지 아우를 수 있는 범중도통합을 해야 한다"며 "안 전 의원도 결국은 뜻을 같이하리라고 생각한다. 인내심을 갖고 통합신당 합류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 전 의원이 혁통위의 중도보수 대통합 논의에 합류할 지 정치권 안팎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안 전 의원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옛 안철수계 인사들의 혁통위 합류 움직임에 대해 "개개인의 정치적 소신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의 정치적 입장과는 무관함을 분명히 밝힌다"며 "해당 참여 인사에게도 앞으로 안 전 의원과의 연관성을 두는 발언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한편, 환경운동실천협의회, 행동하는자유시민, 자유경제네트워크, 원자력살리기국민연대, 원자력국민연대, 원자력정책연대 등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6개 단체도 이날 혁통위 참여를 선언했다. 이들은 공동 입장문을 통해 "우리는 통합신당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망국적 에너지 정책을 바로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