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7.3℃
맑음
미세먼지 90

다들 門 걸어 잠그는데..."지원 아끼지 않겠다"는 文

  • [데일리안] 입력 2020.01.29 04:00
  • 수정 2020.01.29 06:00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習 생일축하 서한에 답신 보내 "조속한 수습 기원"

'中눈치본다' 우려 커진 예민한 시기에 '협력 약속'

靑 "입국금지 취하는 국가없다"며 잘못된 정보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우리 정부는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 보내온 생일축하 서한에 이같은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의 생일은 설 명절 첫날인 지난 24일이었다.


우한폐렴 사태를 둘러싼 우리 정부의 미온적 대응을 두고 '중국 눈치보기'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한중 정상 간 주고받은 서한 내용이 공개돼 미묘한 해석을 낳았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중국몽(中國夢)'을 함께 꾸겠다며 관계 개선에 공을 들여왔고, 올해 상반기에는 시 주석의 방한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방한은 상반기에 추진하는 것으로 중국과 협의 중"이라며 "이번 사안이 직접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우한폐렴 방역 보다 대중관계 개선에 방점


전날 "전 세계에서 입국 금지를 취하는 국가가 없다"며 잘못된 정보를 설파했던 청와대는 이날도 "WHO(세계보건기구) 결정이나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대처해야 될 것"이라며 입국금지를 검토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중국 인접국들은 잇따라 중국인 관광객들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강제 송환하는 등 강력한 방역 조치에 나서고 있다. 몽골은 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과의 국경을 차단했고, 홍콩은 중국인 관광객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대만과 말레이시아, 필리핀도 중국인을 선별적으로 통제하고 있다.


주변국들이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문을 걸어 잠그고 있는데 반해 우리 정부는 거꾸로 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야당은 "정부가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는 중국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면서 "정부는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우한폐렴 사태 이후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을 송환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여당은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이인영 원내대표)"라며 방역 보다 대중관계 개선에 방점을 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