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7시 기준
602 명
확진환자
5 명
사망자
805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3℃
맑음
미세먼지 21

한수원‧동서발전, 직무급제 도입…공공기관 확산 조짐

  • [데일리안] 입력 2020.01.22 23:46
  • 수정 2020.01.23 00:30
  • 조재학 기자 (2jh@dailian.co.kr)

정부, 공공기관 평가 기준에 직무급제 도입여부 반영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동서발전이 직무급제를 도입한다. 정부가 올해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 기준에 직무급제 도입 가산점을 반영하면서 도입 확산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22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한수원 노사는 ‘2019년 임금협약’에서 보수체계를 현 호봉제에서 직무급 중심으로 개편하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12월 27일 합의한 협약에는 전년 대비 임금인상 재원을 활용해 직무급 등급을 구체화하고 직무평가급을 신설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동서발전 노사도 지난해 12월 23일 직무급 가산제 도입에 합의했다. 세부 시행기준은 근로자 대표를 포함한 별도위원회를 구성해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전력 산하 발전공기업 중 한수원, 동서발전이 직무급제를 도입함에 따라 다른 발전자회사로 확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직무급제는 근속연수에 따라 자동으로 임금이 올라가는 연공급적(年功給的) 성격의 호봉제와 달리 현재 맡은 직무의 성격·난도·책임 강도를 평가해 합당한 임금을 책정하는 제도다.


한수원 관계자는 “다음달부터 차장(3직급) 이상 직원부터 직무평가 결과를 급여에 반영한다”며 “하지만 과장(4직급) 이하는 노조와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