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1.5℃
맑음
미세먼지 62

'지푸라기' 전도연 "정우성과 또 호흡하고파"

  •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12:09
  • 수정 2020.01.13 12:09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배우 전도연이 영화 배우 전도연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정우성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전도연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정우성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성수점에서 열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서 전도연은 "정우성과 호흡에 대해 "오래된 연인 역할이라 처음엔 쑥스러워서 적응하느라 시간이 걸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적응하고 나니 아쉬웠다. 정우성 씨와 다른 작품에서 호흡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전도연은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역을 맡았다.


전도연은 "대본이 재밌었고, 뻔한 장르물이 아니라서 신선했다"며 "여러 인물의 등장도 새로웠다"고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캐릭터에 대해선 "연희가 센 캐릭터라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며 "전혀 다른 두 연희를 표현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이외에 배성우, 정만식, 진경, 윤여정 등 중견 배우와 신현빈, 김준한, 정가람, 박지환, 허동원 등 신인 배우가 대거 출연한다. 연출은 신예 김용훈 감독이 맡았다. 2월 12일 개봉.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