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2℃
맑음
미세먼지 5

이번엔 115만원어치 거짓 주문…'닭강정 사건'과 연관 있나

  • [데일리안] 입력 2019.12.28 16:45
  • 수정 2019.12.28 16:49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최근 국민적 공분을 산 이른바 최근 국민적 공분을 산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과 비슷한 사건이 또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최근 국민적 공분을 산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과 비슷한 사건이 또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광주시 태전동의 한 중국음식점에 자장면과 탕수육 등 45만8000원어치의 음식을 인근 A업체 사무실로 보내 달라는 주문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건 남성은 자신의 것이라는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주고 "회식이 있어서 많은 음식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배달원이 도착했을 때 A업체 측은 음식을 주문하지 않았다고 했고 결국 음식은 버려졌다.

이날 이와 같은 피해를 본 음식점은 이곳을 포함해 치킨, 보쌈 전문점 등 태전동 일대에서만 4곳으로 피해액은 총 115만8000원이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거짓 주문을 한 남성이 음식점들에 제공한 휴대전화의 명의자 B씨로부터 "최근 대출회사에 대출을 문의했는데 보이스피싱이 의심돼 상담을 받은 일이 있다"는 진술을 받았다.

이는 지난 24일 성남시에서 발생한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과 비슷한 사례다. 당시 한 20대 남성은 대출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대출 사기 일당을 만나 대출을 받기 위해 재직 증명서를 위조하는 방법 등을 전해 들은 뒤 실제 대출을 받으려다가 양심의 가책을 느껴 자리를 피했고, 이들 일당은 같은 날 남성의 집으로 닭강정 33만원어치를 거짓 주문했다.

경찰은 추가 피해를 막고자 광주시 일대 음식점들에 이날 발생한 거짓 주문 피해 사례를 알리고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과의 연관성 등을 수사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