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5 17시 기준
977 명
확진환자
10 명
사망자
13880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8.2℃
맑음
미세먼지 5

아버지 이어 생면부지 노부부까지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 [데일리안] 입력 2019.12.27 19:26
  • 수정 2019.12.27 19:26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1심 이어 항소심 재판부도 형량 유지…법원 “죄질 극악”

친부와 노부부를 잇달아 살해한 혐의를 받는 A(31) 씨가 지난 1월 대전지법 홍성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는 모습.ⓒ연합뉴스친부와 노부부를 잇달아 살해한 혐의를 받는 A(31) 씨가 지난 1월 대전지법 홍성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는 모습.ⓒ연합뉴스

1심 이어 항소심 재판부도 형량 유지…법원 “죄질 극악”

아버지에 이어 생면부지 노부부까지 살해한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전고법 형사1부(이준명 부장판사)는 27일 존속살인과 강도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31)씨 재판에서 원심을 파기하되 1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극단적인 인명 경시 태도를 보이는 피고인의 죄질이 극악하다"며 "잔인하면서도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른 만큼 사형까지 고려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이 범행을 시인하는 점, 나이와 정신병 치료 전력 등을 고려할 때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하는 게 맞는다고 보인다"고 무기징역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A씨 범행을 적극적으로 도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B(34)씨의 형량은 항소심에서 10년 늘었다. B씨가 A씨 범행을 독려한 부분이 있다는 점에서 죄를 더 엄히 물어야 한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충남 서천에서 혼자 살던 아버지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수차례 찌른 뒤 코와 입을 막아 숨지게 한 데 이어 도주 과정에서 인천에 사는 80대 노부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B씨는 A씨에게 범행 도구와 증거 인멸 방법을 알려주거나, 범행을 독려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