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8.8℃
맑음
미세먼지 79

황성재 "엄마 건강 걱정돼" 박해미 "아들에게 짐 줘서 미안"

  • [데일리안] 입력 2019.12.14 09:37
  • 수정 2019.12.14 09:37
  • 이한철 기자

<@IMG1>
박해미-황성재 모자의 애틋한 정, 백일섭-박원숙-임현식의 코믹한 삼각관계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후끈하게 덥혔다.

13일 방송한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 42회에서는 '빚 청산'을 위해 단독주택을 처분하고 인근 '월세' 집으로 이사간 박해미-황성재 모자의 하루와 '황혼의 싱글' 백일섭-박원숙-임현식을 위해 이수근이 주최한 '회춘 캠프'가 펼쳐지며 웃음과 힐링을 선사했다.

박해미와 황성재는 드디어 빚 청산을 위해 '월세' 집으로 이사를 갔다. 앞서 8년간 정 들었던 집에서의 마지막을 공개했던 두 모자는 이사 당일 각기 바쁜 하루를 보냈다.

박해미는 드라마 촬영 때문에 구리에서 파주까지 매니저 없이 직접 운전을 했고, 드라마 현장에서도 틈틈이 대본 숙지 및 뮤지컬 노래 연습을 했다. 황성재 역시, 많은 이삿짐을 혼자 챙기느라 녹초가 됐다. 특히 온 가족이 모여 살았던 큰 집이 텅 빈 모습과, 새 집에 홀로 있는 황성재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공허함을 풍겼다.

황성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형도 결혼했고, 이제 집에 남아 있는 사람이 엄마와 나밖에 없으니까 좀 외롭다. 의지할 사람이 우리 둘 뿐이지만 그래도 이사를 해 (빚 청산을 할 수 있어서) 힘든 걸 덜 수 있으니까 좋다"라고 털어놨다.

뒤이어 박해미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막내 성재에게 미안한 일이 많다"며 "(가난 때문에) 어린이집, 유치원도 못 보냈다. 그런데도 잘 커줬다. 난 우리 아들만 있으면 살 수 있을 것 같다"며 애틋한 모정을 드러냈다.

저녁이 되어서야 새 집에서 상봉한 두 사람은 난데없는 벌레의 등장으로 인해 한 차례 소동을 겪지만, 익산에서 올라온 지인들의 깜짝 방문에 행복해했다. 박해미의 대학 동창과 지인들은 손수 만든 편백나무 침대와 그림 등을 선물하고, 수맥 탐사봉으로 '잠자리 명당'도 찾아줬다. 박해미 모자는 감사한 마음으로, 저녁 식사를 대접했다. 이들은 '이대 나온 여자' 박해미의 화려한 전성기를 함께 추억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하지만 황성재는 이내 "요즘 엄마 안색이 안 좋다"며 걱정했다. 박해미는 "사실 일에 치이며 살기 싫은데, 올해와 내년까지는 열심히 살아야 한다. 성재가 아직 어린데 내 짐을 나눠 진 듯 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박해미의 지인들과 황성재는 "새 집에서는 좋은 일만 가득할 것"이라며 박해미를 응원했다.

한편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