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9.5℃
맑음
미세먼지 44

文대통령, 트럼프와 통화…‘비핵화 대화’ 중요성 공감

  • [데일리안] 입력 2019.12.07 14:19
  • 수정 2019.12.07 14:20
  • 스팟뉴스팀

트럼프 요청으로 이뤄져…“필요할 때 통화하자”

뉴욕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에 직접 소통

<@IMG1>
트럼프 요청으로 이뤄져…“필요할 때 통화하자”
뉴욕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에 직접 소통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11시부터 약 30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미정상 통화가 이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8일 이후 약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의 취임 후에는 22번째다. 두 정상이 직접 소통을 한 것은 지난 9월 24일 미국 뉴욕에서의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이다.

이날 한미 정상 간 통화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말까지 자신들이 새로운 계산법을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을 땐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최근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엔진시험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같은 미사일 엔진시험을 준비하는 정황이 포착되는 등 연말을 전후로 새로운 도발에 나설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미 정부 간에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