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온흐림
미세먼지 9

靑 선거개입 의혹 커지는데…민주당은 '검찰 가만 안 둔다' 압박

  • [데일리안] 입력 2019.12.05 15:00
  • 수정 2019.12.05 16:59
  • 이슬기 기자

이해찬 "檢 그냥 두지 않겠다"고 하자마자 관련 특위 열어

"檢, 폭력집단 급습하듯 청와대 압수수색, 정상적이지 않아"

윤석열 직접 겨냥해 수차례 경고…대검 항의 방문할 수도

이해찬 "檢 그냥 두지 않겠다"고 하자마자 관련 특위 열어
"檢, 폭력집단 급습하듯 청와대 압수수색, 정상적이지 않아"
윤석열 직접 겨냥해 수차례 경고…대검 항의 방문할 수도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를 제보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파장이 이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5일 검찰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하겠단 뜻을 분명히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첫 회의를 열고 '검찰이 정치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검찰을 향해 "절대로 그냥 두지 않겠다"고 말한지 하루만이다.

설훈 특위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폭력과 관련해 7개월이 넘도록 기소하지 않으면서 짜맞추기 수사로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없는 의혹을 만들어내는 것과 관련해 의도가 뻔히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검찰에 대한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이상민 의원은 "(검찰이) 마치 기습작전이나 군사작전을 하듯, 마치 큰 조직폭력배 일망타진하듯 세상을 시끄럽게 한 행태를 보면 불순한 여론몰이와 망신주기, 그야말로 악랄한 정치행위를 하는게 아닌가 강한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종걸 의원은 수사의 책임자인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했다. 그는 "검찰은 총실무자에 불과하다"며 "검찰 총장이 최고책임자인 그런 태도로 자의적 선별적으로 동원하는 행태는 참으로 후진적 모습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설 위원장은 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윤석열 검찰 총장과 면담하는 방안을 추진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연루된 소위 '울산 사건'과 관련해 검경의 주장이 엇갈려 이를 확인해본다는 취지지만, 검찰이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을 정조준 하고 있는 터라 집권 여당이 검찰을 압박하는 것이란 비판이 나올 수 있는 지점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사료사진 ⓒ데일리안윤석열 검찰총장(사료사진 ⓒ데일리안

'송철호 측근'이 김기현 비위 첩보 제보한 것에 대해선 '침묵'
"하명수사 아니다" 적극 옹호하기도


민주당 의원들은 그러나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동향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앞서 송 경제부시장은 전날 KBS에 자신이 청와대에 비위 첩보를 제보하게 된 경위를 밝혔다. 송 경제부시장은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했다. 이는 '최초 제보자가 정당 출신이 아닌 공직자'라고 해명한 청와대의 설명과는 다른 것이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 검찰이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선 '부적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설훈 위원장은 "문건을 달라고 하면 줄 수 있을텐데, 무슨 폭력집단이 급습하듯 하는 건 정상적이지 않다"며 "시위용이라 생각하는데 그런 점에서 대단히 불편하다"고 성토했다.

박범계 의원은 아예 청와대 관련 의혹에 대해 '하명 수사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울산 고래고기) 30억짜리 그 문제는 청와대에 이첩되기 전에 나온 것으로 울산 바닥에선 파다했다"며 "울산 검찰청에 황운하 청장에 의해 수사팀이 교체됐던 경위와 문제제기 한 사람 사이에 이미 2017년 4~5월부터 교류가 있었다. 그것을 갖고 수사를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에 이첩했다고 해서 무에서 유가 된 게 아니다. 근데 그게 무슨 하명 수사냐"며 "윤석열호가 국민의 검찰로 돌아올 수 있는 여러 방법들을 강구했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박찬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 경제부시장이 첩보를 제보했다'는 내용과 관련해 "논의된 내용이 없다"며 "살펴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