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연무
미세먼지 64

파리크라상, 식약처 주관 음식점 위생등급제 전면 도입

  • [데일리안] 입력 2019.11.26 09:05
  • 수정 2019.11.26 09:05
  • 최승근 기자

2020년까지 파리바게뜨 등 전국 4000여개 매장 확대 적용

파리크라상 위생등급제 인증 현판식을 진행하는 최성락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과 김지혜 파리바게뜨 홍제점 가맹점주.ⓒ파리크라상파리크라상 위생등급제 인증 현판식을 진행하는 최성락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과 김지혜 파리바게뜨 홍제점 가맹점주.ⓒ파리크라상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주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2020년까지 파리바게뜨, 파스쿠찌, 쉐이크쉑 등 전국 4000여개 매장에 도입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파리크라상은 업계 최고 수준의 식품안전 관리 체계를 바탕으로, 각 매장의 위생 수준을 끌어올리는 동시에 소비자 만족도와 신뢰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안전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위생등급제 도입을 추진했다”며 “매월 범위를 확대해 내년까지 전국 4천 여개 매장에 위생등급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을 평가점수에 따라 ‘매우우수(별3개)’, ‘우수(별2개)’, ‘좋음(별1개)’ 3가지 위생등급으로 구분하는 제도로, 소비자들의 음식점 선택권을 보장하는 등 안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 2017년 5월부터 식약처 주관으로 시행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