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올해도 역대급 흥행”…막 내린 게임 축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22:04:10
    [지스타 2019] “올해도 역대급 흥행”…막 내린 게임 축제
    총 관람객 24만명…글로벌 히트작·신작 풍성
    e스포츠·코스프레 등 게임 연계 콘텐츠 인기
    기사본문
    등록 : 2019-11-17 18:29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총 관람객 24만명…글로벌 히트작·신작 풍성
    e스포츠·코스프레 등 게임 연계 콘텐츠 인기


    ▲ 지난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G-STAR) 2019’가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행사장 앞에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국내 최대 게임 축제 ‘지스타(G-STAR) 2019’가 17일 역대 최고 성과를 달성하며 4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지스타 일반인 방문객은 개막일 4만2452명을 시작으로 15일 5만216명, 16일 9만234명, 마지막 날 17일 6만1407명(오후 5시 기준)을 기록하며 총 24만4309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전년(23만5133명) 대비 약 3.9% 증가한 수치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에서 많은 게임 이용자들이 즐기는 유명 히트작과 참가사별 기대 신작이 조화를 이뤄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이끌었다.

    메인스폰서로 참여한 슈퍼셀은 ‘브롤스타즈’를 대대적으로 소개하며 행사의 한 축을 담당했다. 플래티넘스폰서인 크래프톤은 일반인대상(BTC)관과 야외에 다양한 체험 부스를 마련해 정체성을 소개했다.

    ▲ 지난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 2019’ 넷마블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신작 게임을 체험해보고 있다.ⓒ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이번 행사에서는 신작이 대거 공개되면서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펄어비스는 수집형 대규모다중접속(MMO) ‘도깨비’, 슈팅장르 ‘플랜 8’,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크림슨 데저트’, 액션배틀 로얄 ‘섀도우아레나’ 등 4개의 신작을 글로벌 생중계로 최초 공개했다.

    넷마블은 ‘A3:스틸얼라이브’ 등 신작 4종을 출품해 관람객 주목을 받았고, ‘30인 배틀로얄’ ‘3인 팀전’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올해 지스타는 작년에 이어 전시장 내외부에서 펼쳐진 e스포츠 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받았다. 오디토리움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을 관람하려는 게임 팬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BTC 전시장에서는 아프리카TV, 엔젤게임즈 등 부스에서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다. 야외이벤트광장에서는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한 부산대학 e스포츠 클럽 대항전도 진행됐다.

    ▲ 지난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 2019’ 아프리카TV 부스에서 게임 생중계가 진행되고 있다.ⓒ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게임 콘텐츠를 활용한 각종 이벤트도 지스타를 찾은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야외이벤트광장과 이벤트도로(차 없는 거리)에서 진행된 ‘코스프레어워즈’와 ‘코스프레체험’, ‘크리에이터 토크쇼’, ‘BJ 버스킹 공연’ 등 참여형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공식 부대행사들은 올해 지스타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영향력을 확대했다. 작년과 대비해 대폭 확대된 34개 세션(키노트 4개·일반 30개)으로 진행된 국제 게임 컨퍼런스(G-CON)에는 2일간 총 4733명(1일차 2298명·2일차 2435명)이 참석했다.

    국내 중소게임개발사의 우수 콘텐츠 발굴 및 투자 유치 지원을 위한 ‘게임 투자마켓’은 개발사(35개)와 투자사(5개), 퍼블리셔(19개) 등 총 59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총 110건의 투자 상담이 진행됐다.

    ▲ 지난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 2019’ 넷마블 부스 앞에서 코스튬플레이어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데일리안 김은경 기자

    게임업계 진로 정보를 교류하고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게임기업 채용박람회’에는 네오위즈, 펄어비스 등 17개사가 참여했으며 1053명의 구직자가 방문해 현장 면접 및 커리어토크 등이 진행됐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올해 지스타는 2년 연속 글로벌 게임기업이 메인스폰서를 담당하고 새로운 참가사들이 주인공으로 나서 지스타를 즐기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는 등 의미 있는 결과들을 남겼다”며 “앞으로도 최신 산업 트렌드를 반영하고 게임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문화행사를 아우르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