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난다"…총선 불출마 시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20:50:02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난다"…총선 불출마 시사
    "국회의원된지 20년…원래 자리로 돌아간다"
    전대협 의장 지낸 86세대 기수 '페이드 아웃'
    기사본문
    등록 : 2019-11-17 13:15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국회의원된지 20년…원래 자리로 돌아간다"
    전대협 의장 지낸 86세대 기수 '페이드 아웃'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전 법무장관(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제도권 정치'를 떠날 뜻을 내비쳤다.

    임 전 실장은 17일 페이스북에 "2000년 만 34세의 나이로 국회의원이 된지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내년 총선에서 임 전 실장은 서울 종로 출마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날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시사함에 따라, 내년 총선에서도 불출마가 점쳐진다.

    한양대 총학생회장과 전대협 3기 의장을 지낸 임 전 실장은 이른바 '86세대'의 대표적 정치인으로 꼽혀왔다. 임 전 실장의 이날 총선 불출마와 제도권 정치 은퇴 시사로 내년 총선에서 '86세대 물갈이'의 흐름이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페이스북에서 임 전 실장은 향후 민간 영역에서의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면서도 "두려움을 설렘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가겠다"고 다짐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