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구름조금
미세먼지 20

민주당, '재수' 손금주 입당 허용…"외연 확장 위한 것은 아니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1.15 18:10
  • 수정 2019.11.15 23:52
  • 이슬기 기자

손금주, 재수 끝에 민주당 입당

윤호중 "입당 불허된 뒤 대체적으로 원내 지침 따랐다"

손금주 "민주당 총선 승리와 文정부 성공 위해 최선"

손금주, 재수 끝에 민주당 입당
윤호중 "입당 불허된 뒤 대체적으로 원내 지침 따랐다"
손금주 "민주당 총선 승리와 文정부 성공 위해 최선"


더불어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입당을 허용한 손금주 무소속 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입당을 허용한 손금주 무소속 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두 번에 걸쳐 당의 문을 두드린 손금주 무소속 의원의 입당을 허용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직후 "입당을 신청한 손 의원에 대해 입당을 허용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지난 12월에도 민주당에 입당을 신청했지만,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시절 민주당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불허된 바 있다.

윤 사무총장은 "입당이 불허된 이후 우리 당의 당론과 방침에서 벗어나는 그런 의정활동을 하지 않고 대체적으로 우리 당의 원내지침을 따라온 점, 현직 국회의원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위원장이나 공천을 보장하라는 조건을 내세우지 않고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점, 해당 지역위원회와 도당이 손 의원의 입당에 반대하고 있지 않은 점을 볼 때 입당을 허용해도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입당 허용 결정이 민주당의 '외연 확장'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윤 사무총장은 "과거 국민의당 대변인 시절 발표했던 논평이나 성명들은 그 당의 대변인으로서 했던 것이지 개인적인 소신으로 볼 순 없지 않나 싶다"며 "외연확장을 위해 손 의원의 입당을 허용한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입당 허용이 결정된 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려운 결정을 해 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동료 선후배 의원님, 당원 및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미력하나마 더불어민주당의 2020년 총선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