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재건축 공급 2000년 이후 ‘최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22:01:53
    재개발‧재건축 공급 2000년 이후 ‘최대’
    1~10월 전국 공급물량 중 정비사업 비중 28%
    서울은 10채 공급 중 7채는 정비사업
    기사본문
    등록 : 2019-11-17 06: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1~10월 전국 공급물량 중 정비사업 비중 28%
    서울은 10채 공급 중 7채는 정비사업


    ▲ 오해 전국 지역별 정비사업 공급 비중 그래프. ⓒ부동산114

    전국에서 공급되는 신규 분양의 상당량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10월 전국 분양물량 중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8%로, 부동산114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특히 이달부터 다음 달 예정물량까지 감안하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정비사업이 과거보다 크게 늘어난 이유는 서울과 주요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구도심 재정비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분양물량의 76%가 정비사업에 해당돼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지연될 경우 공급감소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서울 다음으로는 ▲부산(68%) ▲광주(56%) ▲대전(50%) 등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정비사업 공급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공공택지 위주로 공급되는 세종시 일대나 제주, 전남은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제로(0%)를 기록했다.

    재개발과 재건축을 통해 공급되는 아파트 단지는 일반적으로 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교육환경이나 교통, 업무, 상업시설 등의 생활 기반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는 장점이 있다.

    때문에 지역 내 노후주택에 거주하면서 새 아파트에 대한 갈아타기 수요가 장기간 누적된 곳들이 대부분이다. 서울과 지방광역시 구도심 신축 분양 단지에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타나는 이유 중 하나다.

    반면 정비사업의 최대 단점은 실제 공급량이 택지지구 대비 부족하다는 점이다.

    신도시 같은 택지지구의 경우 전체 세대수가 100% 일반공급이지만,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은 전체 가구의 10~30% 정도가 일반공급에 해당된다. 예를 들어 아파트 단지가 1000가구 규모더라도 조합원 물량을 제외하면 일반분양 물량은 300가구 미만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는 의미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처럼 한정된 권역에서 대부분의 주택 공급을 정비사업에 의존할 경우 소비자가 선호하는 양질의 신규 주택이 원활하게 공급되기 쉽지 않은 문제가 있다”며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서의 대규모 택지지구 조성을 통한 공급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