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성추행 의혹' 김호영, 오늘 '복면가왕' 녹화 불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13:59:32
    '동성 성추행 의혹' 김호영, 오늘 '복면가왕' 녹화 불참
    기사본문
    등록 : 2019-11-12 15:56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동성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김호영이 MBC '복면가왕' 녹화에 불참했다. ⓒ PLK엔터테인먼트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동성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 녹화에 불참했다.

    12일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호영은 이날 예정된 '복면가왕' 녹화에 참석하지 않았다. 김호영은 이 프로그램에 1년간 고정 게스트로 활약해온 만큼, 동성 성추행 보도에 따른 여파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11일 '더팩트'는 김호영이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남성 A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전했다.

    김호영 측은 피소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김호영은 조만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김호영은 뮤지컬 '렌트'로 데뷔한 이후 '광화문연가' '킹키부츠' '맨오브라만차'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tvN '쌉니다 천리마이트'에 출연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