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정감사] 윤석헌 "DLF, 일종의 겜블…국가 경제에 도움 안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11:13:29
    [2019 국정감사] 윤석헌 "DLF, 일종의 겜블…국가 경제에 도움 안돼"
    21일 종합국감서 "DLF 사태 관련 해당 부분 짚고 넘어가야" 화두 던져
    "사실상 괜한 일 하는 것…때문에 투자자보다 금융회사 책임 중요하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12:26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21일 종합국감서 "DLF 사태 관련 해당 부분 짚고 넘어가야" 화두 던져
    "사실상 괜한 일 하는 것…때문에 투자자보다 금융회사 책임 중요하다"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DLF 사태와 관련해 "일종의 겜블(gamble) 같은 것"이라고 작심발언에 나섰다. ⓒ데일리안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DLF 사태와 관련해 "일종의 겜블(gamble) 같은 것"이라고 작심발언에 나섰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참석해 "독일 국채금리 파생연계상품인 DLF는 금리가 떨어지면 손실이 나는 구조"라며 "사실상 따지고 보면 괜한 일을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이같은 DLF 상품과 관련해 작심한 듯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되는 것이 하나도 없다"면서 "일종의 도박(겜블)인 만큼 그(상품 설계 및 판매) 부분에 대해 금융회사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때문에) 투자자들의 투자행위 책임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책임은 금융회사 쪽에 있다"면서 "때문에 금융사들이 어느 정도는 보상도하고 소비자 보호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다만 윤 원장은 이번 DLF 사태를 계기로 은행 창구에서의 고위험투자상품을 원천적으로 금지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부적절하지만 좋은 방향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면서 "(고위험상품 판매를)전면 금지하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