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맑음
미세먼지 38

손흥민 경고 준 이란 주심, 스리랑카전 ‘옥에 티’

  • [데일리안] 입력 2019.10.11 09:23
  • 수정 2019.10.11 18:05
  • 김평호 기자

후반 16분 교체 과정서 시간 지연 이유로 경고

석연치 않은 판정에 벤투 감독도 불만

10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에서 파울로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0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에서 파울로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심이 주목받고 싶었나 보다.”

8-0 골 잔치로 나무랄 데가 없었던 스리랑카전에 이란 주심이 찬물을 끼얹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2차전에서 4골을 폭발시킨 김신욱을 앞세워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달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이어 2연승으로 H조 선두로 올라섰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의 약체인 스리랑카를 상대로 모처럼 화끈한 득점포가 가동됐다. 밀집수비로 나설 것이 예상됐던 스리랑카를 상대로 한국은 손흥민의 빠른 발과 김신욱의 높이, 이강인의 킬 패스를 통해 어렵지 않게 승리를 얻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바로 이날 경기를 주관한 이란 주심의 석연치 않은 판정이다.

6-0으로 넉넉하게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손흥민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 과정에서 이란 주심은 경기 지연을 이유로 손흥민에게 경고를 꺼내 들었다.

이에 벤투 감독이 과격한 액션을 통해 주심에게 강력히 항의했지만 이미 꺼내든 카드를 돌이킬 수는 없었다.

이 상황에 대해 벤투 감독은 경기 직후에도 큰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누가 6-0으로 이기는 상황에서 시간을 끈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주심이 '한국에 와서 손흥민에게 경고 한 장 줬다'고 남기고 싶었나보다. 주목받고 싶었던 것 같다”고 비난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