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5.3℃
맑음
미세먼지 38

[2019 국정감사]문성혁 장관 “해양수산업 근본체질 개선, 미래 신산업 육성”

  • [데일리안] 입력 2019.10.04 12:03
  • 수정 2019.10.04 12:03
  • 이소희 기자

"해운산업 재건 본격화, 해양수산분야 4차 산업혁명 기술접목 추진"

미국 예비 불법어업국 지정에는 반성…벌칙개편 등 재발방지 다짐

"해운산업 재건 본격화, 해양수산분야 4차 산업혁명 기술접목 추진"
미국 예비 불법어업국 지정에는 반성…벌칙개편 등 재발방지 다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운·수산업 등 주력산업의 근본적인 체질을 개선하고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4일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해운 경기 회복은 더딘 상황이며. 연근해 수산자원의 감소와 함께 연안과 어촌의 활력저하가 지속하고 있다”면서 “해운·수산 등 주력 해양수산업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산물 수출 2012년 이후 최고치,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정식멤버 가입, 해양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 발표, 섬마을 등 연안해운 공공성 강화 대책 등은 대표성과로 내놨다.

문 장관은 우선 해운산업 재건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상반기부터 지난해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 선박을 단계적으로 투입하는 등 해운물류기업의 선박 경쟁력 확보를 가시화하고, 안정적인 화물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또 부산 제2신항과 광양항 등 지역별 항만 인프라 확충과 해외 물류센터·터미널 확보를 통해 국내외 물류 거점 조성에도 힘쓰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어 문 장관은 “침체된 수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체질개선과 혁신에 주력하겠다”며 “자원 관리형 어업구조가 정착될 수 있도록 총허용어획량(TAC) 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정부 직권지정의 근거를 마련하고 불법어업 처벌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를 내년에 100곳으로 확대하고, 해양 쓰레기 제로화, 항만 미세먼지 2022년까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감축, 해양안전의식 제고 종합대책 올해 말 수립 등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문 장관은 해양수산 산업의 미래 성장기반 강화로 “항만 자동화와 자율운항선박 개발 등 해운항만물류산업의 자동화·지능화를 추진하고 스마트 양식장과 연관산업을 집적한 클러스터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해양수산 분야 전반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주요 거점별로 해양레저관광지구와 마리나를 조성, 해양치유관광 등 新해양관광·레저산업을 육성, 해양 국제규정 준수, 올해 말까지 국제역량 강화방안 수립 등 추진도 거론했다.

그러면서 문 장관은 “이번 미국의 예비IUU 어업국 지정 조치를 반성의 계기로 삼아 벌칙 체계 개편을 포함한 불법 어업 방지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도 다짐했다.

앞서 지난달 미국은 우리 어선 2척이 남극 바다에서 불법어업을 하고,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 조치가 미흡했다는 점 등을 들어 우리나라를 예비 불법 어업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