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
튼구름
미세먼지 11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부지 후보 10곳 선정

  • [데일리안] 입력 2019.10.02 16:31
  • 수정 2019.10.02 16:31
  • 김은경 기자

연내 우선 협상 대상 부지 선정

강원도 춘천시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의 전경.ⓒ네이버강원도 춘천시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의 전경.ⓒ네이버

연내 우선 협상 대상 부지 선정

네이버는 제2데이터센터를 지을 부지 후보 10곳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후보지는 경북 구미시·김천시, 대구광역시, 대전광역시, 부산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2곳, 충북 음성군, 경기도 평택시 2곳 등이다.

지난달 14일까지 진행한 제안서 접수에서는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개인·민간사업자 등 96곳이 참여했다.

네이버는 “후보 부지 선정은 투명성·공정성·객관성이라는 원칙 아래 재해·재난 및 지반의 견고함을 포함한 안전성과 통신, 전력과 같은 인프라 활용의 용이성 등 당사의 사업 일정을 고려한 시기의 적절성 등을 수치화했다”며 “외부 전문가에 의해 블라인드 방식으로 철저히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또 “제안자가 제출한 제안서·현지 실사·법규·지역 조례·고시 등을 다각도로 분석했다”고 했다.

네이버는 10개 부지 제안자와 협의를 거쳐 연내 우선 협상 대상 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춘천에 이어 두 번째로 짓는 데이터센터를 5세대 이동통신(5G)·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할 방침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