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12.1℃
맑음
미세먼지 47

끝나지 않은 선두 싸움, 최대 변수는?

  • [데일리안] 입력 2019.09.27 07:55
  • 수정 2019.09.27 07:55
  • 김윤일 기자

사실상 SK와 두산의 1~2위 싸움으로 전개

9위 한화의 남은 일정은 SK, 두산전

<@IMG1>
앞으로 3일 정도가 지나면 한국시리즈로 직행하는 팀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2019 KBO리그 정규 시즌은 일찌감치 치고나간 SK가 손쉽게 1위 자리를 차지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9월 들어 거짓말 같은 부진이 찾아왔고 그 사이 두산과 키움이 승리를 차곡차곡 쌓으며 승차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이제 SK는 4경기, 두산은 3경기, 키움은 단 2경기만 남겨놓고 있으며 1위 SK를 필두로 두산이 0.5경기차, 키움이 2경기 차 뒤진 선두 싸움이 전개되고 있다.

세 팀 모두 승률 동률이 될 수 있는 시나리오가 있으나 확률이 희박하며 사실상 SK와 두산의 경쟁으로 점철되는 분위기다.

가장 많은 경기가 남은 SK의 경우 4경기 모두를 원정으로 치러야 한다는 부담을 안고 있다. 그나마 다행은 포스트시즌 진출이 물 건너간 하위팀인 삼성, 한화와 2경기씩 치른다는 점이다.

<@IMG2>
두산은 남은 3경기를 잠실서 치른다는 이점이 있다. 27일 하루 휴식 후 한화, 그리고 LG전 원정, 그리고 가장 마지막인 10월 1일 NC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롯데와의 원정 2경기를 앞둔 키움은 28일 가장 먼저 페넌트레이스 일정을 마무리한다. 키움의 경우 2경기를 모두 잡아야 1위 가능성을 살릴 수 있기에 현실적인 순위는 3위가 될 전망이다.

SK, 두산과 모두 맞붙는 유일한 팀은 9회 한화로 적지 않은 변수가 될 전망이다. 특히 한화는 남은 3경기 결과에 따라 8위까지 올라갈 수 있어 총력전이 예고된다. 여기에 최근 6연승을 달리고 있어 오히려 SK, 두산의 부담이 더 클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