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6.6℃
맑음
미세먼지 27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아…국민적 기대 못 미쳐"

  • [데일리안] 입력 2019.09.21 20:00
  • 수정 2019.09.21 20:00
  • 이충재 기자

전국위원회 참석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는 청년들에 송구"

전국위원회 참석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는 청년들에 송구"

<@IMG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데스노트는 국민의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던 정의당 원칙에 대한 국민적 기대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이어 "정의당은 조 후보자 한 사람의 장관 후보자 자격 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개혁전선을 선택하게 됐다"면서 "현재 조국 장관의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고 우리는 검찰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