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피로는 몸이 보내는 경고 '신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7일 12:41:17
    만성피로는 몸이 보내는 경고 '신호'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06:00
    이은정 기자(eu@dailian.co.kr)
    ▲ 충분한 휴식을 취했음에도 오랜 시간 피로감이 지속된다면 각종 질환의 전조증상으로 나타나는 만성피로증후군일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여러 가지 이유로 피곤함을 느낄 때 보통은 휴식을 취하면 피로가 풀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충분한 휴식을 취했음에도 오랜 시간 피로감이 지속된다면 각종 질환의 전조증상으로 나타나는 만성피로증후군일 수 있다.

    만성피로증후군은 주로 30~40대가 많이 겪는다. 만성적인 피로감과 단기간의 기억력 감퇴, 정신집중장애, 인후통, 근육통, 다발성 관절통, 두통 등을 동반한다.

    만성 피로의 30% 정도는 결핵, 간염, 당뇨병, 갑상선질환, 폐질환, 빈혈, 암, 심장병, 류머티스질환 등 각종 질환의 신호로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스트레스나 불안 장애, 우울증 등의 정신적 원인이나 신경 안정제, 혈압 조절약, 피임약 등과 같은 약물 자체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각종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나 면역 기능의 이상,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과 같은 수면장애 등이 피로의 원인일 수도 있다.

    원인 질환이 밝혀지면 각 원인 질환에 맞는 치료를 우선으로 한다. 이에 따라 휴식과 일상생활의 개선, 수면 위생 교정 및 수면 장애 치료, 운동요법과 인지행동 요법 등을 통해 상당 부분 호전될 수 있다.

    김양현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만성피로는 주간 졸림을 유발하고 일에 대한 의욕을 떨어뜨리는 등 안전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며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고 삶의 질을 크게 저하시키는 요인이 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은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