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4.7℃
맑음
미세먼지 38

바른미래당, 결국 평행선 달리나…최고위서 '설전'

  • [데일리안] 입력 2019.09.20 13:46
  • 수정 2019.09.20 15:02
  • 최현욱 기자

손학규 "비당권파 징계 철회 요구 인정할 수 없어"

지상욱 "바른미래당, 손학규 사당 아니다… 징계 철회하길"

손학규 "비당권파 징계 철회 요구 인정할 수 없어"
지상욱 "바른미래당, 손학규 사당 아니다… 징계 철회하길"


<@IMG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비당권파 측이 제시한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철회 요구를 일축하며 계파 갈등이 평행선을 달리게 됐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는 지상욱 의원이 참석해 손 대표를 향해 당을 제대로 이끌어 달라고 공개 호소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당 윤리위원회가 하 최고위원에게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윤리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당 대표가 독립기구인 윤리위에 관여해 결정을 철회하거나 취소할 수 없다”고 징계 철회 요구에 선을 그었다.

또한 손 대표는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이 제출한 ‘안병원 윤리위원장 불신임 요구서’및 하 최고위원 징계 결정의 효력유무 등에 대한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내용의 ‘최고위 긴급 안건 상정 요구서’에 대해서도 받아 들일 뜻이 없음을 밝혔다.

손 대표는 “두 가지 요구서 모두 하 최고위원이 직접 날인을 했는데, 본인에 대한 징계절차가 개시된 상황에서 징계의 주체인 윤리위원장을 불신임 한다는 것은 당헌·당규에 명시된 이해충돌방지 규정에 배치된다”며 “직접적 이해당사자인 하 최고위원이 날인한 두 요구서 모두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지상욱 의원은 “하 최고위원은 당원과 국민이 정한 룰에 의해서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인데 정치적으로 참수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 당은 손 대표의 사당이 아니다”면서 “하 최고위원의 징계철회를 검토해 주시길 부탁드리고, 그 결과를 기대하며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지 의원이 손 대표에게 발언을 하고 회의장을 떠나는 도중 당원들과 가벼운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하태경 "이런 위선이 세상에 또 어디 있는가"
계파 갈등 평행선 달릴 듯


<@IMG2>
징계 당사자인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 대표가 오늘 나에 대한 숙청을 정당화하면서 모두 당헌·당규에 따라 이뤄졌다며 자신과는 관계없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모든 게 적법하게 이뤄져 위법이 없다는 조국 법무부장관의 말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나에 대한 징계는 반대 의견을 냈던 윤리위원들이 모두 퇴장하고 손 대표 측이 임명한 네 명만 남아 강행처리했다”며 “또 윤리위는 제소된 안건들 중에서 손 대표 본인의 비위사건과 측근들의 해당행위 및 막말 건은 심사조차 안 했다. 그래 놓고 모든 게 적법했다 난 모른다 하고 있으니 이런 위선이 세상에 또 어디 있는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손 대표가 ‘퇴진 불가’의 방침과 함께 하 최고위원의 징계 철회 요구에도 응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며 바른미래당의 계파 갈등은 이제 되돌리기 힘든 수준이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 비당권파 고위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당원·국민들과의 약속도 손바닥 뒤집듯 뒤집고, 당헌·당규도 모두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하는 손 대표와 무슨 대화를 하고 통합을 하겠는가”라며 “모두의 뜻을 모아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놓고 투쟁 방안을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