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아프리카돼지열병 인도적 살처분이 우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동물보호단체 "아프리카돼지열병 인도적 살처분이 우선"
    기사본문
    등록 : 2019-09-19 17:3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발병으로 정부의 돼지 살처분이 진행되는 가운데 동물보호단체들이 인도적 살처분을 강조하며 시민들이 육식을 자제하고 채식을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동물권 단체 '카라'는 19일 성명을 내고 "처음 열병이 발생한 농장 등에서 돼지 9천400여마리가 살처분됐고, 인근 돼지 1만마리까지 예방적 살처분으로 매몰될 운명"이라며 "근본적으로 육식주의 타파를 위한 사회 변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카라는 "육식 소비량을 절반 이하로 대폭 감축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며 "과도한 육식주의를 타파하고, 건강하고 소박한 채식 밥상을 추구하는 우리 사회가 되도록 당국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예방적 살처분에 대해서는 "바이러스 전파경로도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500m를 넘어선 반경 3㎞ 이내 기계적 살처분을 최선인 것처럼 정부가 내세우는 것은 무능을 넘어 생명 경시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방향을 상실한 예방적 살처분 확대는 더 큰 생명 희생만 낳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동물권 단체 '케어' 역시 "시민들의 과도한 육식 소비 형태가 변하지 않는 한 이러한 비극은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며 "육식을 당장 끊을 수 없다면 줄여나가는 노력이라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케어는 "행정적으로 생매장 살처분은 사실상 금지가 됐다"며 "살처분 과정이 법과 절차에 맞게 진행되는지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케어와 한국동물보호연합은 전날 전국 159개 지방자치단체 등의 축산과 동물방역팀에 살처분을 진행할 때 법과 매뉴얼에 따라 진행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은 논평을 통해 "국제기구와 학계에서는 육식의 건강, 환경, 동물 피해를 지적하며 육식을 줄이기를 권장한다"면서 "가축전염병의 진정한 해법은 살처분과 차단 방역만이 아니라 축산과 육식을 근본적으로 줄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대량 살처분을 강행한다면 최대한 인도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열병에 걸리지 않은 돼지까지 살처분하는 것은 인간만을 위한 조치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