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원화 조건부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6500억 발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12:40:34
    기업은행, 원화 조건부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6500억 발행
    기사본문
    등록 : 2019-09-11 15:24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IBK기업은행은 11일 6500억원 규모의 원화 조건부 후순위 지속가능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원화 조건부 후순위 채권을 발행한 것은 기업은행이 처음이다. 발행금리 1.7%(국고채 10년+35bp), 만기는 조기 상환 권리(콜옵션)가 없는 10년이다. 올해 국내 은행이 발행한 원화 조건부 후순위 채권 중 금액은 가장 크고, 금리는 가장 낮다.

    이번 후순위채권 발행으로 기업은행의 BIS 총자본 비율은 약 0.37%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금리하락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최근 금융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면서 지속가능채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 적극적인 투자수요를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