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수사개입 시도에 정치권 술렁…"법무차관 해임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2:14:27
    법무부 수사개입 시도에 정치권 술렁…"법무차관 해임하라"
    나경원 "'조국 법무부' 곧바로 검찰 죽이기"
    김무성 "차관 해임 않으면 조국 지시 간주"
    기사본문
    등록 : 2019-09-11 13:13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나경원 "'조국 법무부' 곧바로 검찰 죽이기"
    김무성 "차관 해임 않으면 조국 지시 간주"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법무차관과 법무부 검찰국장 등이 연루된 법무부의 조국 법무장관 일가 수사개입 시도에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연석회의에서 "조국에 장악당한 법무부가 검찰에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수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며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하겠느냐"고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계기로) 이제 본격적으로 검찰을 권력의 주구로 부리고, 이 정권에 대한 수사를 원천봉쇄하겠다는 것"이라며 "뻔히 예상하기는 했지만, '조국 법무부'가 완장을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에 나서는 모습이 경악스럽다"고 규탄했다.

    앞서 김오수 법무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등은 지난 9일 조 장관의 취임 직후 대검찰청 고위관계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법무장관 일가 수사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법무부의 장관 일가 수사 관련 개입 시도를 향해 김무성 한국당 의원도 법무차관의 즉각 파면을 요구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조국, 출근길서 "몰랐다. 보도 보고 알았다"
    5촌 조카의 '발맞추기' 의혹에는 '묵묵무답'


    ▲ ⓒ 김무성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무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 장관이 임명되면 자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검찰을 무력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됐다"며 "법치국가에서 도무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법질서 수호에 앞장서야 할 법무부가 법질서 유린에 나섰다"며 "'장관이 되면 가족 사건을 보고받지 않겠다'고 한 조 장관이 김 차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 조 장관이 (김 차관을) 해임하지 않으면, (조 장관이 직접)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을 지시한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며 "문재인정부가 법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를 계속하면 결국 여느 정권과 마찬가지로 제왕적 대통령제의 비극을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의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의 수사개입 시도와 관련한 질문을 듣자 "(제안 사실을) 몰랐다.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인 만큼 언행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모펀드 자본시장법 위반 의혹에 연루된 자신의 5촌 조카 조모 씨와 최태식 웰스씨앤티 대표 간의 '말맞추기' 녹취록이 공개됐다는 사실과 관련한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내놓지 않고 청사 내부로 들어가버렸다.[데일리안 = 정도원 송오미 강현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