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부동산 신탁회사 영업실적 2633억원…1년 전보다 7.7% 하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1:19:06
    상반기 부동산 신탁회사 영업실적 2633억원…1년 전보다 7.7% 하락
    11개사 평균 당기순익 239억원...영업수익·영업비용 모두 상승
    금감원 "재무건전성 감독 강화 추진...사업장 별 리스크 명확화"
    기사본문
    등록 : 2019-09-10 12:0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부동산신탁회사 재무건전성 추이 ⓒ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국내 부동산 신탁회사들의 영업실적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부동산신탁회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1월부터 6월까지의 당기순이익은 1년 전보다 220억원(7.7%) 감소한 263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해 409억원 증가한 수치다. 11개사 평균 당기순이익은 239억원으로, 11개사 모두 흑자를 기록했다.

    이같은 하락세는 영업수익 증가에도 영업비용이 더 크게 늘어난 것이 순이익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 상반기 영업수익은 63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했다. 영업수익 중 신탁보수는 전체의 62.1%인 3939억원었으며, 이중 차입형 및 관리형토지신탁의 보수가 3182억원으로 전체 신탁보수의 80.8%를 차지했다.

    이 기간 토지신탁 수탁고의 증가세가 주춤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차입형토지신탁 수탁고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상반기 차입형 토지신탁 수탁고 규모는 8조3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000억원(1.2%) 감소했으며 신탁보수는 19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0억원(12.7%) 감소했다.

    관리형토지신탁 수탁고는 59조3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조8000억원(5.0%) 증가했으며, 신탁보수는 12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7억원(49.7%) 늘었다.

    영업비용은 2,8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3억원(34.4%) 늘었다. 이는 임직원 수 확대에 따른 급여 증가로 판매비와 관리비가 전년 동기 대비 294억원(19.1%) 증가했다. 지난해 반기 말 1831명이었던 전체 부동산신탁회사 임직원은 올해 반기말에는 2022명으로 늘었다. 또 신탁계정대여금의 자산건전성 하락에 따라 대손상각비도 전년 동기 대비 323억원(99.4%) 확대됐다.

    신탁사 11곳의 총자산은 5조3,216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6,110억원(13.0%) 늘었으며, 총부채는 2조 4,712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4,412억원(21.7%)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2조8,504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698억원(6.3%) 늘었고, 신탁계정대여금은 3조5,042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796억원(+8.7%) 증가했다.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평균 735%로 전년 말(856%) 대비 121%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지난 3월 부동산신탁업 예비인가를 받은 3개사 가운데 1개사(대신자산신탁)는 지난 7월 본인가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2개사(신영부동산신탁, 한국투자부동산신탁)에 대해서도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신탁회사의 주 수입원인 차입형토지신탁의 수탁고가 감소세로 전환되고, 영업용순자본비율(NCR)도 하락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부동산신탁회사의 재무건전성 감독 강화를 추진 중"이라면서 "현재 금융위와 자산건전성 분류기준을 마련하는 등 시행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토지 신탁의 사업장별 리스크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업무보고서 서식 개정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