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반대 49% 찬성 37%…두 자릿수 격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22:43:14
    조국 임명반대 49% 찬성 37%…두 자릿수 격차
    "조국 인사청문회서 의혹 해소되지 않았다" 59%
    "조국 장관되면 검찰 수사 공정치 않을 것" 49%
    기사본문
    등록 : 2019-09-08 16:12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조국 인사청문회서 의혹 해소되지 않았다" 59%
    "조국 장관되면 검찰 수사 공정치 않을 것" 49%


    ▲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6일 자정을 넘기면서 국회 인사청문회가 자동산회하자 청문회장을 떠나며 인사청문준비단 관계자로부터 무언가 보고를 받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뒤, 조 후보자 법무장관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을 두 자릿수 격차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의 의뢰로 인사청문회 및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기소 이튿날인 7일 하루 동안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49%로 찬성(37%)을 12%p 격차로 앞섰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4%였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실시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로 본인과 일가를 둘러싼 의혹이 해소됐느냐는 질문에는 국민 과반을 훌쩍 넘는 59%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해소됐다"는 응답은 33%에 그쳤으며, "모르겠다"는 8%였다.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에 임명될 경우, 배우자 정 교수 등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국민 49%가 "공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할 것"이라는 응답은 36%였으며, "모르겠다"는 15%였다.

    이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튿날인 7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설문했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의 의뢰로 인사청문회 이튿날인 7일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49%로 찬성(37%)을 12%p 격차로 앞섰다. ⓒ연합뉴스
    [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