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으로 서울서 25명 부상…사망자는 없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5:34:27
    태풍 ‘링링’으로 서울서 25명 부상…사망자는 없어
    고속도로 방음벽 무너지며 승합차 덮쳐
    전신주 화재로 행인 2도 화상 입어 치료
    기사본문
    등록 : 2019-09-08 10:3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분 지난 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사당역 주변에서 한 시민이 부서진 우산을 보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고속도로 방음벽 무너지며 승합차 덮쳐
    전신주 화재로 행인 2도 화상 입어 치료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수도권을 휩쓸면서 서울에서만 25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종합방재센터가 전날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태풍에 따른 주요 조치 상황을 집계한 결과 부상자 25명이 발생했고 사망자는 없었다.

    전날 오후 2시 17분께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강남 방면 금천톨게이트 앞에서 방음벽 일부 구간이 무너지면서 지나가던 승합차를 덮쳐 운전자가 다쳤다.

    오후 1시 59분께는 동대문구 장한동에선 강풍에 날린 공사장 단열재가 전신주에 떨어지며 불이 났다. 이 불로 근처에 있던 행인이 양손과 무릎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오전 11시 53분께는 도봉구 창동의 한 교회 첨탑이 강풍을 이기지 못해 붕괴했다. 폭 3∼4m, 높이 10m 첨탑이 넘어지면서 이면도로로 떨어져 차 1대가 파손됐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

    오전 11시 19분께에는 광진구 12층짜리 빌딩의 외장재가 강풍에 떨어지면서 옆 건물 처마와 차 2대가 파손됐다. 역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소방당국은 낙하 위험 구역을 통제하고 추가 낙하 우려가 있는 외장재를 제거했다.

    강동구 성내동에서는 오전 11시 10분께 3층 건물 외벽에 달린 현수막이 지나가던 남성의 머리 위로 떨어졌고, 이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시설물 안전 조치는 총 2287건 이뤄졌는데 ▲가로수 관련 478건 ▲간판 관련 375건 ▲유리 파손 관련 339건 ▲외벽을 포함한 건물 관련 안전조치 259건 등으로, 주로 강풍 피해로 인한 안전조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