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온흐림
미세먼지 32

강북 아파트도 10억 시대…청약자 몰리는 새 아파트

  • [데일리안] 입력 2019.09.06 14:30
  • 수정 2019.09.06 14:31
  • 원나래 기자

홍제동 새아파트 웃돈 최고 5억원…최근 청약률 수십대 1 기록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1순위 청약 마감 결과, 18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922명이 청약을 넣었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견본주택 모습.ⓒ대우건설‘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1순위 청약 마감 결과, 18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922명이 청약을 넣었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견본주택 모습.ⓒ대우건설

재건축·재개발 붐을 타고 강북지역 아파트 값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아파트 전용면적 84㎡ 매매가격이 10억원을 넘어서면서 시세 대비 저렴한 분양단지들로 수요자들이 몰리는 분위기다.

6일 KB부동산 시세를 살펴보면 올 2월 입주를 완료한 서대문구 ‘홍제 센트럴 아이파크’ 전용면적 59㎡는 7억7500만~8억4500만원, 전용 84㎡는 9억3500만~10억2000만원의 시세가 형성돼 있다. 84㎡B 탑층의 경우에는 10억~11억2500만원을 호가한다.

이 단지는 2016년 분양 당시 전용 84㎡ 기준으로 분양가가 3.3㎡당 1650만원에 책정돼 5억7000만원 대에 일반분양됐다. 현재 시세가 10억원을 상회하면서 5억원 가량의 시세차익을 거둔 셈이다.

앞서 2017년 2월 입주한 종로구 ‘경희궁 자이’ 역시 같은 해 6월 전용 84㎡ 시세가 1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12억원, 올 들어서는 14억원을 넘어서면서 8월말 현재 14억3000만~15억3000만원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 2014년 분양 당시 분양가가 7억원대였던 점을 감안하면 7억원 가까이 올랐다.

이에 전문가들은 입지적 장점과 주변 시세보다 1~2억원 가량 저렴한 분양가 등으로 인근 새 아파트 분양에 청약자들이 몰릴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전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는 18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922명이 청약을 넣으면서 평균 43.53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 단지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2500만원으로 책정돼 전용 59㎡ 분양가가 6억960만~6억8750만원, 75㎡는 7억1830만~8억1500만원 등이다.

분양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전 분양하는 희소성이 높은 서울 4대문 인근의 아파트로 주변 시세대비 저렴하게 공급돼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며 “무악재역 초역세권 입지에 단지 옆에 초등학교가 위치해 있는 등 입지가 우수하고 전가구 중소형 구성에 푸르지오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구성한 것이 수요자 니즈를 충족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한진 KB부동산 리브온 연구위원은 “홍제동 일대는 서울 도심과 가까운 ‘직주근접’이라는 입지적 장점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저평가된 대표적인 지역으로 꼽힌다”며 “20년 동안 신축 아파트 공급이 없다가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통해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도심 출퇴근이 편리한 직주근접 주거지로 떠올랐다”고 분석했다.

그는 “강북에서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 경희궁 자이에 이어 홍제동에서도 10억원이 넘는 아파트가 나오고 있다”면서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분양하는 새 아파트에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의 관심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