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플레이션 닥치면 부동산 시장 어찌될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2:14:27
    디플레이션 닥치면 부동산 시장 어찌될까
    정부 불안심리 잠재우기 나섰지만…디플레이션 공포 짙어져
    주택시장도 함께 침체될 것…“정부규제‧유동자금은 변수”
    기사본문
    등록 : 2019-09-06 06: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정부 불안심리 잠재우기 나섰지만…디플레이션 공포 짙어져
    주택시장도 함께 침체될 것…“정부규제‧유동자금은 변수”


    ▲ 디플레이션이 현실화 됐을 경우 부동산 시장의 향방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다. 사진은 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연합뉴스

    소비자물가지수 등락률이 사실상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디플레이션 공포가 갈수록 짙어지고 있다.

    우려하는 대로 디플레이션이 현실화 됐을 경우 부동산 시장의 향방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부동산 시장과 경제상황은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디플레이션 영향권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진단한다. 다만 정부의 추가 규제가 작용할 경우 예상과는 다르게 시장이 흘러갈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등락률이 사상 처음으로 0%를 기록했다. 정확히 소수점까지 따지면 -0.038%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나타내면서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디플레이션이란 경제 전반적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현상이다.

    이에 기재부 측은 “디플레이션은 아니다. 연말부터는 (물가 상승률이) 0%대 중후반 수준으로 올라설 것”이라며 디플레이션 우려 잠재우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일본에 디플레이션 현상이 발생했을 때를 보면 부동산 등 자산에 상당한 거품이 있었고 (그게 꺼지면서) 주식 등 금융 시장의 변동성이 컸다”며 “한국은 부동산과 금융 시장에 거품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고 변동성이 초래될 가능성도 작다”고 말했다.

    또 내수진작을 위해 1조6000억원에 이르는 자금을 풀겠다며 추가적인 대책까지 내놨다. 하지만 기존에 발표된 내용을 반복하는 수준에 그친다며 내수 활성화에 별다른 효과를 내진 못 할 것이라는 회의적인 평가가 나온다.

    이 같은 정부의 대응에도 불구하고 시장에는 디플레이션 현실화에 대한 공포가 짙어지면서 부동산 시장의 흐름에 이목이 집중됐다.

    일반적으로 부동산 시장은 경제상황과 동일하게 흘러가겠지만, 정부 규제 등 예측할 수 없는 변수가 발생했을 경우엔 부동산 시장이 경제상황을 벗어나는 현상을 보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또한 시장에 유동자금이 풍부하기 때문에 경기가 위축될수록 부동산 시장에 자금이 더 몰려 집값이 쉽게 튀어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고 경고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경제가 성장하고 소비가 늘면 더 좋고 큰 집을 바라는 사람들이 늘어나 집값이 올라가게 된다”며 “경제가 안 좋을 경우 부동산 시장도 함께 하방압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만 지역에 따라 차이는 보일 것”이라며 “서울 등 입지가 좋은 곳은 조정을 적게 받을 것이고, 지방은 크게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태섭 주택산업연구원 실장은 “일반적으로 디플레이션이 현실화되는 등 경기가 더 악화되면 주택경기가 침체되는 건 당연하다”며 “하지만 이번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집값과 전셋값이 모두 상승세를 보이는 것처럼, 정부의 추가 규제 등 인위적인 변수가 작용할 경우엔 풍선효과 등으로 일반적인 상황을 벗어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불안한 경제상황 속에서 현재 시장에 풀려있는 많은 유동자금이 다시 부동산 시장으로 집중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