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車 타고 주인 찾는 강아지…현대모비스 CF ‘대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5:45:57
    자율주행車 타고 주인 찾는 강아지…현대모비스 CF ‘대박’
    유튜브 공개 기업광고, 열흘 만에 조회 수 400만 넘겨
    기사본문
    등록 : 2019-09-04 09:00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현대모비스 영상광고 장면. 래브라도 레트리버 ‘테리’가 자율주행차를 타고 주인을 찾아가고 있다. ⓒ현대모비스 광고 캡처

    주인과 공놀이하던 추억에 빠진 강아지가 혼자 자율주행차를 타고 주인을 찾아가는 현대모비스의 영상광고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4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유튜브에 공개한 '내일의 모빌리티, 그 중심에 현대모비스가 있습니다'라는 기업광고가 열흘 만에 조회 수 400만을 넘겼다.

    이 광고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를 중심으로 차 안팎과 자유롭게 소통하고, 달릴수록 공기를 정화하는 친환경차 기반 미래 모빌리티를 표현했다.

    주인공은 래브라도 레트리버 '테리'로 자율주행차를 타고 주인을 찾아가는 여정이 담겼다.

    테리가 타는 자율주행차는 현대모비스가 올해 초 'CES 2019'에서 처음 공개한 '엠비전(M.VISON)'이다.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콘셉트카로 360도 센서를 통해 주변을 인식하고, 차량의 전후좌우에 장착된 램프를 통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소통한다.

    현대모비스는 준비 중인 다양한 미래차 기술들을 이번 광고에 녹여냈다. 주인을 찾아 출발하는 장면에서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기술인 '안면 & 음성 인식' 기술을, 도로주행 장면에서는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등장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차 신기술을 따듯한 이야기로 풀어내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는 반응이 많았다"며 "현대모비스가 연구·개발 중인 다양한 미래차 기술들을 보여주는 영상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