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6

유류세 인하 종료 후 첫날…전국 주유소 36% 휘발유 값 인상

  • [데일리안] 입력 2019.09.02 16:58
  • 수정 2019.09.02 16:58
  • 조재학 기자

정부의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 종료 후 첫날인 지난 1일 전국 주유소 10곳 중 4곳이 휘발유 가격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부의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 종료 후 첫날인 지난 1일 전국 주유소 10곳 중 4곳이 휘발유 가격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부의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 종료 후 첫날인 지난 1일 전국 주유소 10곳 중 4곳이 휘발유 가격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에 따르면 전날 휘발유 가격을 인상한 주유소는 4142곳으로, 전체의 36.2%에 달했다.

특히 유류세 환원분으로 발생하는 휘발유 가격 인상분은 ℓ당 58원인데, 이보다 가격을 더 많이 인상한 주유소는 645곳으로 전체의 5.6%나 됐다.

고속도로 알뜰주유소가 가격을 올린 비율이 가장 높았고, 정유 4사 중에서는 GS칼텍스의 42%로 가장 비율이 높았다.

전국에서 가장 휘발유 가격을 많이 올린 주유소는 경기도 성남시의 SK에너지로 전날 대비 ℓ당 130원 인상했다.

경유는 전체 주유소의 35.1%(4022개)가 가격을 올렸다.

에너지석유감시단은 “유류세 인상 첫날의 경우 주유소의 재고 물량이 소진되기 이전인 주유소가 다수일 것”이라며 “하루 동안 국제유가의 상승세가 반영되지는 않으므로 실제로는 직영주유소와 자영주유소 일부만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분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