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구류됐던 주홍콩 英총영사관 직원 석방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7:07:26
    중국서 구류됐던 주홍콩 英총영사관 직원 석방돼
    기사본문
    등록 : 2019-08-24 14:0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공안에 구류됐던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이 석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매체 펑파이는 24일 선전 뤄후(羅湖) 공안당국을 인용, 사이먼 정이 중국 치안관리처벌법 위반으로 15일간 행정 구류에 처해졌으며 이날 구류기간이 끝나 석방됐다고 보도했다.

    공안당국은 구류기간 사이먼 정의 합법적 권익을 보장했으며, 그가 위법사항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당국은 사이먼 정의 구금이 성매매 때문이라고 공개한 바 있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사이먼 정의 가족도 이날 그의 석방을 요구해온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사이먼 정이 홍콩으로 돌아왔다. 모두의 지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사이먼 정은 지난 8일 홍콩과 인접한 선전의 한 행사에 참석했다가 고속열차를 타고 홍콩으로 돌아오던 길에 연락이 끊겼다.

    사이먼 정의 체포·구금은 홍콩 시위 문제를 놓고 중국과 영국 간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발생해 주목을 받아 왔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