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전용 과자에 스마트 기기까지…키즈 시장 40조원 돌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9:53:44
    어린이 전용 과자에 스마트 기기까지…키즈 시장 40조원 돌파
    식품부터 IT기술, 가구, 의류 등 다양한 산업군에 키즈 제품 출시 잇따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8-25 06:00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식품부터 IT기술, 가구, 의류 등 다양한 산업군에 키즈 제품 출시 잇따라

    ▲ ⓒ일동후디스

    ‘키즈’가 산업의 핵심 존재로 떠오르고 있다. 해마다 감소하는 출산율에도 불구하고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키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키즈 산업 규모는 지난 2002년 약 8조원에서 2016년 약 39조원으로 2000년대 들어 급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약 4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자녀를 하나만 갖고 소비를 한 아이에게 집중하는 VIB(Very Important Baby)족의 증가와 조부모, 부모, 삼촌, 이모, 고모, 그리고 주변 지인까지 합세해 아이를 챙기는 '텐포켓'(열 명의 주머니) 현상이 시장을 키운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여름 방학 시즌을 맞아 식품부터 IT 제품, 가구, 의류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키즈’ 공략 제품을 앞세우고 있어 아이들뿐만 아니라 아빠 엄마 마음 사로잡기까지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성인 식품 섭취에 불안한 부모의 마음을 담아! 건강한 어린이 전용 식품 등장

    식품업계가 이제 영유아식을 넘어 키즈 전용 식품을 선보이고 있다.

    분유, 이유식같이 0~2세 영아를 위한 식품은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그간 3세 이상 아이들을 위한 식품은 존재하지 않았다. 때문에 이 기간이 지나면 바로 성인용 식품을 섭취하게 되는데, 이는 식품첨가물이 들어있거나 탄수화물, 나트륨 등이 높아 성장기 아이들에게 비만, 발육부진 등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일동후디스는 국내 최초로 3~9세를 위한 프리미엄 어린이 식품 ‘키요’를 론칭했다. 키요는 아이에게 안심하고 먹일 수 있도록 영양 설계부터 재료 선별, 품질관리까지 엄격한 기준에 의해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제품 설계 단계부터 <엄마안심 5대원칙>을 수립해 고단백, 저탄수화물을 기본으로 국산 자연원료를 그대로 사용해 바른 입맛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또한 성장기 어린이들을 위해 필수기능성 원료를 함유하고, 인공포화지방이 많은 경화유지, 인공조미료나 팽창제, 색소 등의 인공첨가물을 일절 사용하지 않았다. 키요는 두부와플, 감자볼, 젤리 등의 간식류와 리조또소스, 맥앤치즈 등의 식사류, 키요 출동 슈퍼윙스 음료 5종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라인업 자랑하고 있다.

    일동후디스 관계자는 “키요는 편식하기 쉬운 3~9세 아이들의 바른 입맛과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영양 설계와 재료 선별에 오랜 시간 공을 들인 제품이다. 일동후디스는 앞으로도 아이와 부모 모두가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는 건강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IT‧통신업계, 첨단기술 더한 키즈 콘텐츠로 시장 공략

    영상 콘텐츠와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디지털 네이티브’ 부모가 늘면서 스마트 기기를 통한 콘텐츠 소비 또한 확산되고 있다.

    이에 IT‧통신업계는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키즈 콘텐츠를 앞다퉈 선보이며 키즈 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SK텔레콤은 키즈 콘텐츠가 강화된 디스플레이 탑재형 AI스피커 ‘누구 네모’를 선보였다. 인기 어린이 콘텐츠인 ‘핑크퐁 놀이학습 5종’을 무료로 제공해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학습하는데 도움을 주고, 영상인식 기반의 어린이용 학습 게임을 새롭게 개발하여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아이들이 적절한 거리에서 시청할 수 있도록 영상을 보는 아이가 화면 가까이 다가갈 경우, VOD를 자동으로 멈추고 ‘뒤로 가기’ 안내를 진행 한다.

    가구업계, 아이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디자인과 안전성, 실용성까지 모두 갖춰

    가구업계도 키즈잡기에 나섰다. 아이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성장 단계에 맞춰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는 것. 여기에 안전성과 실용성을 더해 아이와 부모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현대리바트의 ‘포터리반 키즈’는 키즈 특화 프리미엄 홈퍼니싱 브랜드로 아이들을 위한 가구부터 침대, 소품, 악세서리 등 다양한 상품을 시즌에 따라 선보인다.

    이번 2019 봄 시즌에는 침대 아래 아이를 위한 공간을 구성할 수 있는 캠프 로우 로프트 침대, 뉴욕 감성 홈퍼니싱 브랜드 웨스트엘름의 대표 컬렉션인 미드 센츄리 시리즈와 협업해 만든 미드 센츄리 크립 침대, 공룡이 수놓아진 오가닉 침구 워렌다이노 퀼트 이불 등 신상품 약 80여 종을 선보였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