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가슴 뭉클한 작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7:34:43
    김명민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가슴 뭉클한 작품"
    기사본문
    등록 : 2019-08-21 12:0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김명민이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연합뉴스

    배우 김명민이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김명민은 "영화를 찍기 전 장사상륙작전에 대한 정보를 찾아봐도 나와 있지 않더라. 가슴 아픈 숭고한 희생 정신이 기록에 없다는 게 마음 아팠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명민은 학도병들을 살리기 위해 싸운 실존 인물 유격대장 이명준 대위 역으로 출연한다. 이명준은 출중한 리더십과 판단력으로 학도병을 이끈 인물이다.

    그는 "역사를 알리는 마음으로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실존 인물(이명흠 위)이 매력적이었고 리더가 느꼈던 고충에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워낙 극비에 진행된 작전이라 자료를 수집하기 쉽지 않았다"며 "내 아이와 비슷한 나이의 학생들이 희생한 마음을 가슴 깊이 느끼며 촬영했다. 우리가 느꼈던 여운을 관객들도 느꼈으면 한다"고 전했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 실화 블록버스터. '친구'의 곽경택 감독과 '포화 속으로'의 김태훈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9월 25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