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가속화] 데이터·네트워크·AI·수소경제 기반 플랫폼 경제 추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2:33:42
    [혁신성장 가속화] 데이터·네트워크·AI·수소경제 기반 플랫폼 경제 추진
    3+1 전략투자 분야를 플랫폼 중심으로 개편
    기사본문
    등록 : 2019-08-21 10:15
    배군득 기자(lob13@dailian.co.kr)
    3+1 전략투자 분야를 플랫폼 중심으로 개편

    ▲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수소경제 기반으로 한 전략투자 개편에 나선다. 정부는 21일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플랫폼 경제 가속화 대책을 내놨다.

    기존 3+1 전략투자에서 혁신인재 대신 수소경제를 포함시켜 플랫폼 경제를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혁신인재는 산업혁신을 위한 기반으로 활용한다.

    데이터 분야는 3법 개정, 데이터 거래 기반 마련,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데이터 3법인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개정이 추진된다. 현재 데이터 3법은 국회 상위위에 계류 중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센터에 구축된 데이터의 체계적 활용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마련 및 거래기반 정비도 추진된다. 올해 하반기에 민·관 협의체인 ‘빅데이터 얼라이언스’ 구성·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내년에는 플랫폼간 데이터 연계, 표준화 및 품질확보,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한 개선방안 마련 등 데이터 거래 촉진 기반 조성에 나선다.

    AI는 융합 확산, 기술・인재 확보 등을 국가적 아젠다로 격상된다. 기술·산업·인재 등 분리됐던 지원체계를 국가 차원 AI 종합전략으로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 모든 산업·사회적 AI 활용증진과 인재양성 강화, 일자리·윤리 등 미래이슈를 포괄한 종합전략을 마련한다.

    또 내년부터 데이터·AI를 활용해 지역 주력산업 혁신과 신산업 창출을 촉진할 수 있는 거점 마련을 추진한다. 2024년까지 광주에 데이터센터, 장비 등 집적단지 조성도 구상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딥러닝 문제점을 극복하는 기술개발을 선행하고, 차세대 AI 기술 확보를 위한 대규모 사업 기획을 검토할 예정이다.

    지능형 로봇 육성은 제조업 범용로봇과 서비스 로봇에 특화해 시장을 창출하고, AI 기술 접목을 통한 기술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3대 제조업(뿌리, 섬유, 식음료) 중심 제조로봇 보급 및 돌봄, 의료, 물류, 웨어러블 등 4대 유망 서비스로봇 분야 육성도 내년 과제에 꼽혔다.

    통신분야에서는 5G 육성이 본격화된다. 내년부터 5G 장비, 커넥티드로봇·AR단말 등 차세대 디바이스 개발로 세계시장 선점 및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드론우편배송·행정로봇·지능형CCTV 등 5G 디바이스 공공 분야 실증으로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공공서비스·산업현장에 실감콘텐츠를 접목하는 ’XR(VR‧AR‧MR)+α(공공‧산업) 프로젝트’ 추진도 이뤄진다.

    이밖에 5G 기반 스마트공장 1000개 보급, 5G 기반 생산성 혁신기술 실증 및 중소기업 솔루션 보급(스마트공장), 5G 연계 커넥티드카 핵심기술 개발 및 공공분야 서비스 실증(미래차) 등이 추진된다.

    수소경제는 조기 정착에 중점을 뒀다. 제도 기반 마련과 시범사업이 진행될 계획이다. 국산화에도 집중한다.

    내년 안에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안전관리법(가칭)’을 제정 추진한다. 올해 말에는 주요도심・교통거점 수소충전소 구축(누적 114개소) 및 수소 시범도시 선정・운영, 수소 대중교통 시범사업에 착수한다.

    또 10월에는 수소 관련 기술력 증진, 국산화를 위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이 나온다. 범부처 대규모 R&D사업 기획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데일리안 = 배군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