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따뜻한 이야기에 끌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7:07:26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따뜻한 이야기에 끌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16:27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를 끝나고 곧바로 촬영에 들어간 작품"이라며 "좋은 시나리오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따뜻하고 서정적인 이야기에 끌려서 꼭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김고은 씨가 파트너라서 좋았다"고 말했다.

    캐릭터에 대해선 "이번 영화는 내 청춘의 자화상 같은 느낌"이라며 "흔들리는 청춘을 꼭 붙잡으려고 노력했다. 한 인물의 성장을 보여줘야 해서 긴장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이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 주파수를 맞추어 나가는 과정을 그린다. 배우 김고은, 정해인 주연. 8월 28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