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9

김고은-정해인 화보, 꼭 껴안은 커플 '설렘'

  • [데일리안] 입력 2019.08.20 11:14
  • 수정 2019.08.20 11:15
  • 부수정 기자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

마리끌레르가 9월호를 통해 공개한 화보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보고 활짝 웃으며 영화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실제 연인 같은 케미가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의 첫 느낌을 묻자 배우 정해인은 여주인공인 미수 역할을 김고은이 하게 될 걸 알았기 때문에 이입에 도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또 전체적인 느낌이 따듯했고 무엇보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주는 두 주인공의 모습을 보며 위로가 느껴졌다고 했다.

김고은 역시 시나리오를 통해 만난 미수가 굉장히 현실적인 인물이라 공감할 만한 감정선을 지니고 있어 좋았다고 답했다.

또 1994년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가 배경인 '유열의 음악앨범'에 등장하는 여러 아날로그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영원히 사라지지 않고 존재하길 바라는 아날로그 아이템에 대해 두 배우는 모두 필름 카메라라고 말했다.

김고은은 "필름 카메라는 필름 한 장 한 장 마음을 담아 찍게 된다"고 했고, 정해인은 "영화 속에도 필름 카메라가 등장하는데 기다림과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더운 날 진행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두 배우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 덕분에 촬영 현장이 매우 즐거웠다는 후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8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