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정해인 화보, 꼭 껴안은 커플 '설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9:53:44
    김고은-정해인 화보, 꼭 껴안은 커플 '설렘'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11:1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

    ▲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

    ▲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마리끌레르

    배우 김고은, 정해인의 커플 화보가 공개됐다.

    마리끌레르가 9월호를 통해 공개한 화보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보고 활짝 웃으며 영화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실제 연인 같은 케미가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의 첫 느낌을 묻자 배우 정해인은 여주인공인 미수 역할을 김고은이 하게 될 걸 알았기 때문에 이입에 도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또 전체적인 느낌이 따듯했고 무엇보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주는 두 주인공의 모습을 보며 위로가 느껴졌다고 했다.

    김고은 역시 시나리오를 통해 만난 미수가 굉장히 현실적인 인물이라 공감할 만한 감정선을 지니고 있어 좋았다고 답했다.

    또 1994년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가 배경인 '유열의 음악앨범'에 등장하는 여러 아날로그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영원히 사라지지 않고 존재하길 바라는 아날로그 아이템에 대해 두 배우는 모두 필름 카메라라고 말했다.

    김고은은 "필름 카메라는 필름 한 장 한 장 마음을 담아 찍게 된다"고 했고, 정해인은 "영화 속에도 필름 카메라가 등장하는데 기다림과 애틋한 마음이 담겨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더운 날 진행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두 배우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 덕분에 촬영 현장이 매우 즐거웠다는 후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8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한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