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보안협의회 발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0:04:06
    과기정통부, 5G 보안협의회 발족
    5G 확산에 따른 보안이슈 점검 및 논의의 장 마련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14: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5G 확산에 따른 보안이슈 점검 및 논의의 장 마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9일 '5G 보안협의회'를 구성해 발족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5세대 이동통신(5G)의 본격적인 도입과 확산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이슈를 점검하고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마련된 조직이다.

    협의회는 지난해 10월부터 구성, 운영돼 왔던 '5G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학계·통신사·제조사·보안기업·한국인터넷진흥원(KISA)·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과기정통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50여 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 아래에는 정책·기술·표준 등 3개 분과를 운영하며 각 분과의 간사 역할은 한국인터넷진흥원(정책분과)·한국전자통신연구원(기술분과)·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표준분과)에서 맡기로 했다. 전체회의와 분과회의는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추가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열린 협의회에서는 회의를 주재할 위원장과 분과장을 학계 전문가 중에서 선출해 협의회의 세부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5G와 관련된 보안 이슈 및 동향 등에 대해 자유롭게 토의했다.

    앞으로는 각 분과별 회의를 통해 주요 선진국의 5G보안 정책, 5G 핵심 네트워크 보안위협 및 대응기술, 5G 보안 국제 표준화 동향 등 특정 주제별로 심층 논의하고 이에 대한 정책방향 및 제도적 개선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5G는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핵심 기반으로서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는 만큼 이번 협의회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지혜가 모아져서 5G 네트워크의 보안이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 상용화를 이룬 우리나라의 위상에 걸맞게 사이버보안 분야에서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도록 협의회 논의결과 등을 참고하여 내실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