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NO 아베' 물결 거세진다…도심 곳곳서 집회 열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7:40:30
    광복절 'NO 아베' 물결 거세진다…도심 곳곳서 집회 열려
    기사본문
    등록 : 2019-08-15 10:4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아베 정부 규탄 4차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NO 아베'피켓과 촛불을 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5일 광복절에도 일본을 규탄하는 집회와 행진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연다.

    이날 행사는 일본 현지에서 강제동원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온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진행된다.

    강제동원 피해를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김정주 할머니 등이 겪어야 했던 아픔을 전한 뒤,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 평화의 비둘기 풍선 200여개를 들고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한다.

    '아베 규탄 촛불'도 이날 광화문광장을 채운다. 7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오후 6시께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8·15 제74주년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한다.

    이들은 한·일 갈등 속 '반일(反日)'이 아닌 '반(反)아베'를 외치자고 주장하면서 양국 시민사회가 함께 평화 연대를 실천하자고 강조할 계획이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와 이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촉구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8·15 전국 노동자 대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을 주제로 행사를 한 뒤,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8·15 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8·15 민족 통일대회·평화 손잡기'에 참석한다.

    이 밖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집회를 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