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입 中企 절반, "화이트리스트 대응준비 전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8:05:12
    日수입 中企 절반, "화이트리스트 대응준비 전무"
    중기중앙회, 소재‧부품 중소기업 발굴 및 대기업 매칭 추진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8-13 13:32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중기중앙회, 소재‧부품 중소기업 발굴 및 대기업 매칭 추진 예정

    ▲ ⓒ중소기업중앙회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응해 별도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해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설문 결과, 응답 기업의 52.0%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별도 준비를 하고 있는 업체는 48.0%로 나타났으나 준비가 다소 부족하다고 답한 업체가 38.4%로 대부분이었다. 충분하게 준비돼 있는 업체는 9.6%였다.

    한편 별도 준비방안은 다소 소극적 대응방안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국산화 진행 등) 6.9%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현재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나타났으며,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35.3%로 조사됐다.

    현재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로(영향없다 32.7%) 나타났으며,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 36.3%, 4개월~1년이내 26.7%, 1년 이후 4.3%로 나타났다.

    일본과의 무역전쟁과 관련하여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하여야 할 분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가 44.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조치로 8월 중 정부가 중점 육성코자 하는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 대기업과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 및 건의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를 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되어 왔다”면서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