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 청약열풍 지역 정비사업 '불야성'…대‧대‧광 열기 부산으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6:05:32
    비수기? 청약열풍 지역 정비사업 '불야성'…대‧대‧광 열기 부산으로
    청약열풍에 힘입어 부산과 대전 등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이뤄져
    분양가 상한제 등 시행되면 시장 분위기 반전돼 사업 동력 잃을 우려 높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7-23 06: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청약열풍에 힘입어 부산과 대전 등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이뤄져
    분양가 상한제 등 시행되면 시장 분위기 반전돼 사업 동력 잃을 우려 높아


    ▲ 여름철 비수기에도 최근 서울과 부산, 대·대·광 등 청약열기가 뜨거운 곳의 정비사업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은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자료사진)ⓒ게티이미뱅크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시장이 여름 비수기를 비켜가고 있다. 청약열풍이 지속되는 지역의 정비사업장에서는 시공사 선정 작업을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서울과 함께 대·대·광(대구, 대전, 광주) 등과 최근 일부 지역의 규제가 풀린 부산 지역의 사업들이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해당 조합들은 정부의 고분양가 통제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가 우려되지만, 주택시장 흐름에 편승해 사업에 속도를 늦추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정비사업 사업속도는 주택경기에 비례한다는 말이 있듯이 주택시장의 분위기가 좋을 때 사업의 진척을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라는 해석이다.

    다만 최근 정부 규제로 관리처분인가 등을 미루는 곳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어 이와 같은 분위기가 오래갈 것 같지는 않다는 전망이다.

    23일 도시정비사업 업계에 따르면 여름철 비수기에도 최근 서울과 부산, 대‧대‧광 등 청약열기가 뜨거운 곳의 정비사업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부산 사하구 괴정3구역 재건축은 지난 20일 대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부산 사하구 괴정동 53-13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5층 9개동 764가구를 짓는 것이다. 사업비 규모는 145억원이다.

    부산지역에서 1000억원 이상 규모의 정비사업이 시공사를 선정한 것은 지난 4월 부산 금정구 부곡2구역 재개발(GS건설·SK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 선정)이후 올해로 두 번째로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부산 정비사업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12월 부산진구와 연제구 등이 조정지역에서 풀린 곳들을 중심으로 분양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되찾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부산 중심상업지인 서면과 인접한 부산진구에서 올해 부산 최고 청약경쟁률이 연달아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1순위 청약을 한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는 379가구 모집에 총 2만3049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6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같은 부산진구에서 분양된 `래미안 어반파크`가 1만2350건을 기록한 이후 가장 청약 접수가 많은 것이다.

    이 때문에 ‘미니 재건축’인 부산진구 삼부로얄 소규모재건축도 지난 15일 중흥토건을 시공사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서울과 대전 등에 위치한 정비사업도 계절적 비수기에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란 업계의 예상과는 다른 상황이다.

    특히 이번주에는 대전 도마·변동6구역 재개발의 입찰이 진행된다. 이곳은 대전 유등천변을 따라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중 시공사 선정이 완료되지 않은 마지막 사업지다.

    지난 1일 열린 현장설명회에는 한화건설, 계룡건설산업, 반도건설, 중흥토건 등 4개사가 참여했다.

    또 서울 관악구 대도 아파트 소규모재건축과 중랑구 세광하니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 역시 이번 주 현설을 개최하며 시공사 선정 작업에 탄력을 붙인다.

    다만 전문가들은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공언 등 강력한 규제로 서울을 비롯한 전국 재건축사업이 지지부진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이미 서울 집값 상승세는 둔화됐고, 강남구 개포주공1·4단지 재건축조합 등 일부 강남구 재건축 조합들은 지난 17일 국토교통부를 항의 방문, 규제 완화 등을 촉구하기도 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면) 사실상 재건축 규제가 하나 더 추가되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그로인해 주택시장의 분위기가 악화되면 조합들 역시 사업 추진의 동력을 잃어 중대형 재건축 사업은 답보상태에 빠질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